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北외무상에 최선희… “얼뜨기 美부통령” 독설 날렸던 강경파

입력 2022-06-13 03:00업데이트 2022-06-13 0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정은 대남 강공]
대표적 대미통… 北 첫 여성 기용, 김정은 대변해 대미 비난 쏟아내
비건 “美와 南 분리해 대응 의지, 셔먼 부장관과 협상 여지 있을것”
북한이 남한을 겨냥해 ‘대적(對敵) 투쟁’을 선언한 노동당 전원회의(8∼10일) 직후 단행한 인사 중 눈에 띄는 대목은 새 외무상에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승격시켜 임명한 것이다. 최선희는 1990년대부터 6자회담 등 주요 협상에서 통역을 전담했고 뉴욕·제네바 채널을 통해 대미 협상을 주도한 대표적인 대미통이다.

2018년과 2019년 각각 싱가포르와 하노이에서 열린 1,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핵심 역할을 맡았다. 북-미 협상의 대미 창구이자 주요 계기 때마다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입장을 설명하는 등 ‘스포트라이트’를 받아 왔다. 특히 2018년 첫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을 ‘아둔한 얼뜨기’라고 비난하는 등 독설을 날려 자칫 회담을 물거품으로 만들 뻔하기도 했다. 2019년 2월 하노이 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에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대변해 대미 비난을 쏟아내는 한편 북-미 갈등 때마다 대화 가능성을 일축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견지해 왔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 역대 외무상 중에서 여성은 처음이어서 김 위원장의 신임이 매우 두터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이 ‘하노이 노딜’ 이후 미국과 대화를 사실상 중단한 상황에서 최선희를 외무상에 기용한 것은 7차 핵실험 이후 ‘강 대 강 외교전’에 대비하면서도 중장기적으로 대미 협상을 고려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스티븐 비건 전 국무부 부장관은 11일(현지 시간) “북한의 대미·대남 정책이 전환한다는 신호”라고 미국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에 밝혔다.

비건 전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과 한국 관계를 별도로 다루는 정상적 질서로 회귀하겠다는 것”이라며 “어떤 의미에서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시작됐던 과정이 끝나고 미국, 한국과 동시에 (협상하는 것을) 볼 수 없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을 통해 미국과 협상에 나서는 통미통남(通美通南) 대신 북-미 외교와 남북 관계를 분리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의미다. 비건 전 부장관은 트럼프 전 미 행정부에서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지내며 북-미 정상회담 실무 협상을 이끌었다.

비건 전 부장관은 최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의 방한은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하면 셔먼 부장관이 미국 협상팀을 이끌 것이라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이어 “최선희와 셔먼 부장관은 서로를 잘 알고 있으며 분명히 협상(business)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