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26세 지휘자 매켈래, ‘세계 최고 악단’ RCO 이끈다

입력 2022-06-13 03:00업데이트 2022-06-13 03: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7년 차기 수석지휘자로 위촉
“잊혀지지 않는 소리 지닌 오케스트라”
133년 역사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2008년 세계 최고 오케스트라 뽑혀
올해부터 ‘예술적 파트너’로, 2027년부터 수석 지휘자로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를 이끌게 된 26세의 지휘자 클라우스 매켈래. 클라우스 매켈래 홈페이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133년 역사를 이어온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RCO)가 26세의 젊은 새 수장을 맞이하게 됐다. RCO는 10일 핀란드 지휘자 클라우스 매켈래를 2027년 가을에 임기가 시작되는 차기 수석 지휘자로 위촉한다고 발표했다.

RCO는 2008년 영국 음반전문지 그래머폰이 음악평론가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취합해 선정한 ‘세계 최고 오케스트라’ 순위에서 베를린 필, 빈 필 등을 누르고 1위에 선정된 명문 악단이다. RCO 측은 매켈래가 이미 두 곳의 명문 악단을 이끌고 있는 점을 감안해 올해부터 2027년 가을까지는 ‘예술적 파트너’ 직함으로 RCO를 지휘하며, 그때까지는 한 해 5주 이상의 비교적 적은 일정만 소화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에 대해 매켈래는 “콘세르트헤바우는 정말 특별한 오케스트라이며 그와 같은 악단은 다시없다. 나는 소리에 특별히 신경 쓰는 지휘자이고 이 오케스트라는 한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소리를 지녔다”고 밝혔다.

매켈래는 1996년 헬싱키에서 첼리스트 아버지와 피아니스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시벨리우스 음악원에서 첼로와 지휘를 전공했으며 2018년 노르웨이 오슬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석 지휘자(2020년 임기 시작), 2019년 프랑스 파리 오케스트라 음악감독(2022년 임기 시작)으로 임명됐다. 지난해 6월 오슬로 필하모닉과 내한 공연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무산됐다.

그가 오슬로 필하모닉을 지휘해 올해 3월에 발매한 시벨리우스 교향곡 전집 앨범은 그래머폰 ‘편집자의 선택’과 BBC 뮤직매거진 ‘이달의 리코딩’으로 선정됐고 올해 그래머폰상 관현악 부문 유력 수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RCO는 빌럼 멩엘베르흐, 오이겐 요훔,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리카르도 샤이, 마리스 얀손스 등 유럽을 대표하는 명지휘자들이 수석 지휘자로 재직했다. 2018년 전 수석 지휘자인 이탈리아의 다니엘레 가티가 성추행 의혹으로 사퇴한 뒤 수석 지휘자 없이 객원 지휘자 체제로 운영돼 왔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