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중립 접은 핀란드 총리, 우크라 찾아가 “돕겠다”

입력 2022-05-28 03:00업데이트 2022-05-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토가입 추진… 젤렌스키와 만나
방탄조끼 입고 전쟁 희생자 애도
우크라이나를 깜짝 방문한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오른쪽)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26일(현지 시간) 수도 키이우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키이우=AP 뉴시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오랫동안 지켜온 중립국 지위를 포기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추진하고 있는 핀란드의 산나 마린 총리(37)가 26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를 깜짝 방문했다. 그는 수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44)과 회동하고 우크라이나 지원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집단 학살한 장소로 유명한 키이우 인근 부차와 이르핀을 찾아 방탄조끼를 착용한 채 거리를 거닐며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린 총리는 이날 젤렌스키 대통령과 만나 “자유를 위해 싸우는 우크라이나 국민의 영웅적 정신을 존경한다”며 우크라이나 침공은 전 유럽에도 일종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 또한 “우리에게 핀란드의 군사적 지원은 매우 가치가 있다”며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가입 문제에서도 핀란드가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마린 총리는 부차와 이르핀으로 이동해 집단 학살 현장을 둘러봤다. 그는 “국제형사재판소(ICC)가 러시아의 전쟁 범죄를 규명하고 러시아를 유죄로 판결하기 위해 시행하는 모든 행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을 만날 때는 검은 재킷 등을 입었던 그는 부차와 이르핀에서 검은 방탄조끼까지 착용하고 우크라이나 군인들의 대대적인 호위를 받았다.

2019년 12월 집권한 마린 총리는 취임 때부터 세계 최연소 총리로 큰 주목을 받았고, 여성 우위 내각 구성, 활발한 소셜미디어 사용 등으로 세계 젊은 정치인을 대표한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핀란드는 러시아와 약 1300km의 국경을 맞대고 있다.

카이로=황성호 특파원 hsh033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