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경기교육감 임태희 27% vs 성기선 21%… 인천교육감 도성훈 20% vs 최계운 17%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9: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방선거 D―5 여론조사]
경기-인천 모두 오차범위내 접전
‘잘 모르겠다’ 경기 41% 인천 54%
막판 부동층 표심이 당락 결정할듯
6·1 지방선거를 엿새 앞둔 26일 인천 중구 선관위 직원들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투표함, 기표소등 사전투표소 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인천=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경기도교육감 여론조사에서 중도·보수 성향의 임태희 후보가 진보 성향의 성기선 후보와 오차 범위(±3.5%) 안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4, 2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임 후보는 27.3%, 성 후보는 20.7%의 지지율을 보였다. 두 후보의 격차는 6.6%포인트로 14, 15일 실시했던 1차 여론조사(3.1%포인트) 때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다. 다만 아직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40.9%여서 막판 부동층 표심이 승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1차 여론조사 때(60.1%)보다 20%포인트가량 줄었다.


연령별로는 임 후보가 60세 이상에서 44.6%를 얻어 성 후보(12%)보다 지지율이 크게 높았다. 40대 지지율은 성 후보가 26.2%로 임 후보(18.3%)보다 7.9%포인트 앞섰다. ‘어떤 성향의 후보가 당선되어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진보’를 택한 응답자는 34.9%, ‘보수’를 고른 응답자는 33.2%였다.

인천에서는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의 도성훈 후보가 19.6%, 보수단일화 후보인 최계운 후보가 16.8%를 얻어 오차 범위(±3.5%) 내 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다. 인천하이텍고(옛 운봉공고) 교장을 지낸 보수 성향의 허훈 후보가 16일 사퇴 후 ‘최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하면서 도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줄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시의원을 지낸 서정호 후보는 3.4%에 머물렀다. 1차 여론조사에선 현역 프리미엄을 누린 도 후보가 12.5%로 유일하게 두 자릿수 지지율을 보였고 최 후보는 5.6%를 얻는 데 그쳤다.

도 후보는 20∼40대에서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았고, 최 후보는 60대 이상에서 높은 지지율을 확보했다. 하지만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54.3%에 달해 선거 막판 표심이 어느 쪽으로 기울어지느냐에 따라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어떤 성향의 후보가 당선돼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진보’를 택한 응답자는 34%, ‘보수’를 택한 응답자는 32.1%였다.

이번 조사는 24, 25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인천 804명, 경기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선(20%) 및 무선(80%) 전화면접으로 표본오차는 인천, 경기 각각 95% 신뢰수준에 ±3.5%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인천=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