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서울대 약학대 106년만의 첫 女학장… 현장경험도 풍부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윤석열 정부 첫 식품의약품안전처장으로 발탁된 오유경 서울대 약학대 학장(사진)은 학계와 제약 현장을 두루 거친 약학·바이오 전문가다.

오 신임 처장은 약학계에서 ‘유리 천장’을 깬 인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서울대 약학대 창립 106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 학장으로 취임했다. 올 1월엔 한국약제학회 최초의 여성 회장에 선임됐다.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도 맡고 있다.

식약처 안팎에선 학자인 동시에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점이 오 신임 처장의 강점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는 보령제약과 SK케미칼에서 근무하며 신약 개발 경험을 쌓았고, 특허청 심사관으로 일하기도 했다.

△경남 창원(57) △서울대 약학과 △미국 뉴욕주립대 이학박사 △서울대 약학대학 교수, 학장 △한국약제학회 회장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