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GS-벤처, 現重-디지털, 신세계-테마파크 집중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3: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대그룹 총 1056조 투자]
주력-신규사업에 각각 20조대 투자
GS, 현대중공업, 신세계그룹은 기존 사업에서의 경쟁 우위를 더 높이는 한편 신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사별로 연간 4조 원이 넘는 금액을 투자한다.

GS는 5년간 21조 원을 투자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10조 원을 신사업 및 벤처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GS는 석유화학 소재사업 확대와 해외 자원개발 투자 등 에너지부문에 14조 원을 투자한다. 이 같은 투자를 바탕으로 향후 5년간 2만2000명을 새롭게 채용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의 미래를 책임질 분야로 친환경과 디지털 전환을 꼽고 향후 5년간 21조 원을 투자한다. 생산 효율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 조선소 구축과 건설 분야 자동화, 스마트 건설기계 인프라 구축 등에 12조 원을, 친환경 사업 관련 연구개발(R&D)에만 총 7조 원을 쓰기로 했다. 5년간 채용 목표도 총 1만 명에 이른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사업 강화와 자산 개발 등에 향후 5년간 20조 원을 투자한다. 기존 주력 사업인 백화점, 이마트 등 오프라인 사업에 11조 원을 투자한다. 약 11만 명의 고용 효과가 예상되는 화성 테마파크를 포함한 복합 개발 사업에 5년간 4조 원을 투자한다. 온라인 부문에서도 물류센터 확대와 시스템 개발 등 총 3조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