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한국 문화콘텐츠, 다양한 언어로 세계에 알려야”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만 술탄 카부스대 알 암리 교수
“예술교육 온-오프 병합수업 보편화”
무함마드 알 암리 교수는 “코로나19로 더 많은 사람이 시공간 제약 없이 교육의 혜택을 누리게 된 것은 기회”라고 말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더 많은 세계인이 한국의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영어, 프랑스어를 비롯해 다양한 언어로 콘텐츠를 알려야 합니다.”

서울 중구 로얄호텔서울에서 26일 만난 오만 술탄 카부스대 무함마드 알 암리 교수가 말했다. 예술교육 전문가인 그는 코로나19를 계기로 각국에서 문화유산을 디지털로 전환하는 작업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암리 교수는 “한국 역시 문화유산의 디지털 전환은 물론이고 많은 문화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있다”며 “한국 문화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갈수록 뜨거워지는 만큼 여러 언어로 번역해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암리 교수는 23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제11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문화예술교육 국제 심포지엄’ 연사로 참석해 오만의 문화예술 교육 현황과 코로나19 이후의 전망을 주제로 강연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한 이번 심포지엄에서 한국, 이집트, 말레이시아, 오만, 영국 출신 예술교육 전문가 5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문화예술 교육, 회복과 전환’을 주제로 강연했다.

암리 교수는 코로나19로 비대면 교육이 확산되면서 실습이 중요한 예술 교육에 한계가 있었지만 더 많은 사람이 예술을 접할 수 있게 된 건 기회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각국이 비대면 소통 방식을 고민하게 되면서 오만도 예술교육에 큰 변화가 있었다. 그는 “코로나19 이전에는 대학에서 하는 예술교육 대부분이 대면이었고, 온라인 수업은 한두 개에 불과했다. 코로나19가 닥친 2020년 초부터 온라인으로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교수진과 학생에게 기술을 가르쳤고 지금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합하는 수업 방식이 보편화됐다”고 했다.

그는 온라인 교육이 확산되면서 일반인도 예술을 접하고 교육을 받기가 훨씬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예술을 공부하는 데 있어 이제 거리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마음만 먹으면 국내의 먼 곳은 물론이고 지구 반대편에서 열리는 문화 행사에도 참석할 수 있다”고 했다.

엔데믹으로 전환되면서 대면 행사와 교육이 다시 늘어나는 데 대해 암리 교수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병합된 교육 방식이 균형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론 위주의 예술교육은 온라인으로, 실습은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는 복합적 수업 형태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