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용산 대통령집무실 경비 경찰관, 근무중 실탄6발 분실… 9일째 수색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주변을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101경비단 경찰관이 근무 중 실탄을 분실했으며, 9일째 찾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18일 오전 101경비단 소속 경찰이 지니고 있던 실탄 6발을 잃어버린 사실을 근무 교대 중 파악했다. 해당 경찰은 38구경 권총 실탄 6발이 든 총알 주머니를 통째로 분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알 주머니는 통상 띠에 끼워 허리춤에 차는 방식으로 휴대한다. 경찰은 바로 인력을 투입해 주변 수색에 나섰지만 26일 오후까지도 찾지 못했다.

해당 경찰은 경비 업무에서 배제됐으며, 감찰 조사에서 실탄을 빼돌린 것은 아니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떨어뜨린 실탄을 누군가 주워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분실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