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3경기 합쳐 1자책만 기록… 에이스 본색[황금사자기 스타]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4: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산고 김관우
청원고 상대로 102개 투구
결승 올라도 등판 못 하지만 벤치서 동료들 믿고 응원
“이제 벤치에만 있어야 해 아쉽지만 동료들을 믿습니다.”

마산고 ‘에이스’ 김관우(3학년·사진)는 26일 청원고와의 황금사자기 8강전에서 선발 투수로 팀의 3-1 승리를 이끈 뒤 이렇게 말했다. 이날 7회 2아웃까지 비자책으로 1점만 내주며 마운드를 지킨 김관우는 공 102개를 던져 팀이 결승(30일)에 올라도 등판할 수 없다. 대회 규정상 투구 수 91개 이상일 때는 나흘을 쉬어야 한다.

김관우는 등번호(1번)처럼 마산고의 4강 진출을 누구보다 앞장서 이끌었다. 19일 1회전에서는 세광고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5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그 덕에 마산고는 세광고에 9-7 승리를 거두고 지난달 신세계 이마트배(옛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에서 당한 패배(0-4)를 설욕할 수 있었다. 24일 16강전에서도 ‘디펜딩 챔피언’ 강릉고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4와 3분의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관우는 “우리 야수들이 수비를 잘해줬고, 마운드에서 포수(신용석)의 리드를 잘 따라갔을 뿐”이라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야구 유니폼을 입고 지나가는 친구가 멋있어 보여 야구를 시작해 여기까지 왔다”는 김관우의 목표는 마산고의 황금사자기 우승, 그리고 프로 진출이다. 롤 모델로는 같은 사이드암 투수인 키움의 한현희(29)를 꼽았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