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러, 우크라 점령지 주민에 자국 여권 발급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 시민권 신청 절차도 간소화해
우크라 남동부 병합 의도 노골화
美, 러 채무상환 유예 연장 않기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동부 마리우폴 등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주민들에게 러시아 여권을 나눠주고, 러시아 시민권을 발급받을 수 있는 신청 절차도 간소화하기 시작했다.

2014년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친러 세력이 많은 우크라이나 남동부를 러시아 영토로 만들어 우크라이나를 분단시키려는 의도를 노골화한 것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마리우폴 인근 헤르손, 자포리자 주민들이 러시아 시민권을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돈바스, 마리우폴, 크림반도를 잇는 우크라이나 남동부에 친러 벨트를 만들어 우크라이나를 분단하는 것이 푸틴 대통령의 최종 목표라고 BBC는 전망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25일부터 러시아의 국채 이자 및 원금 상환 만기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 바이든 행정부는 미 금융사가 러시아 중앙은행, 민간은행, 국부펀드 등과 거래할 수 없도록 규제했다. 다만 미 투자자 보호를 위해 채권 원리금, 주식 배당금 등은 받을 수 있도록 했으나 이제 이것조차 허용하지 않기로 한 것. 이에 따라 러시아의 국가부도 위기도 커졌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