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부고]‘이소룡 대역’ 배우 신일룡씨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70, 80년대 인기를 끌었던 배우 신일룡(본명 조수현·사진) 씨가 간암으로 26일 별세했다. 향년 74세. 고인이 주연을 맡은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1984년)는 칸영화제에 초청된 첫 한국 영화다. 1973년 ‘섬개구리 만세’로 청룡영화상 신인연기상, 1976년 ‘아라비아의 열풍’으로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홍콩 액션 배우 리샤오룽(李小龍)이 세상을 떠나자 그의 대역으로 홍콩 영화계에도 진출했다. 가수 조정현 씨가 동생이다. 유족으로 부인 채희종 씨와 딸 여진 씨, 아들 인준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28일 오후 2시 10분. 02-2258-5940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