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챔피언십 악천후 피한 임성재, 오히려 이득?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PGA찰스슈와브챌린지 내일 출전
32일 만에 돌아와 파워랭킹 8위
투어측 “코로나로 푹 쉬어 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 임성재(24·CJ대한통운·사진)가 한 달여 만에 실전에 나선다.

임성재는 27일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콜로니얼CC(파70)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 출전한다. 임성재는 지난달 25일 끝난 취리히 클래식 이후 32일 만에 투어에 복귀한다.

임성재는 자신의 후원사 우리금융그룹이 주최하는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신설 대회 우리금융 챔피언십에 출전하기 위해 멕시코 오픈 등 3개 대회를 건너뛰었다. 우리금융 챔피언십 1라운드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바람에 23일 끝난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챔피언십 출전도 포기했다.

임성재는 2019년부터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 꾸준히 출전했다. 2019, 2021년에는 컷 탈락했지만 2020년에는 공동 10위를 했다. 우승 상금 151만2000달러(약 19억1000만 원)에 총 840만 달러(약 106억 원)의 상금이 걸렸다. PGA투어 측은 이번 대회 임성재의 파워랭킹을 8위로 매기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지난주 혹독했던 PGA 챔피언십을 치르지 않으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번 PGA 챔피언십에서는 비가 내리고 기온이 떨어져 여러 선수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파워랭킹 1위로는 텍사스 출신의 조던 스피스(29)가 꼽혔다. 2016년 우승을 비롯해 세 차례 준우승 등 역대 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26·미국), 4위 콜린 모리카와(25·미국) 등 톱15 중 7명이 출사표를 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