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96세 와타나베 요미우리 대표 연임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6세의 와타나베 쓰네오(渡邊恒雄·사진) 요미우리신문 대표이사 겸 주필이 연임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5일 밝혔다.

와타나베 대표는 보수적 색채 강화와 공격적 경영으로 요미우리신문을 세계 최대 발행부수(하루 703만 부) 신문으로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치부 기자 시절 자민당 부총재를 한국에 가게 해 당시 박정희 대통령과의 만남을 기획했다. 1965년 한일 수교 협상 과정에서 나온 ‘김종필-오히라 메모’ 내용을 특종 보도했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