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野 “부정확한 여론조사에 국민 혼란” 지지층 이탈 차단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 잇단 열세 보도에 “현장선 많이 달라”
“진다는 조사, 투표 포기하게 하려는 작전”
윤호중 공동추진위원장. 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편향된 언론 환경과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사가 국민의 선택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6·1지방선거를 일주일 남겨둔 상황에서 수세에 몰리자 언론과 여론조사 탓을 하고 나선 것이다.

윤 위원장은 이날 당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정권 출범 직후에 치러지는 선거라 선거 구도가 우리 당에 유리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그러면서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결코 실망하지 않겠다”며 “오직 국민만 믿고 사즉생의 각오로 마지막까지 민생회복과 안정적인 국민의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이 같은 발언은 당 지지층 이탈이 심각하다는 위기감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김민석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과거 경험을 보면 지방선거 여론조사는 굉장히 많이 틀린다”고 주장했다. 민주연구원장인 노웅래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전반적인 선거 상황은 민주당에 불리해 보이지만 2010년 지방선거 당시 한명숙,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25%까지 차이가 났지만 실제로 뚜껑을 열어보니 0.6% 차이밖에 안 났다”고 했다.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도 전날 “현장 반응은 ARS(자동응답) 조사 결과와 정말 달라도 많이 다르다”며 “‘ARS 조사에서 지고 있더라’는 건 (지지층의 투표를) 포기하게 하기 위한 일종의 작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