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노영민 “신생아 수당, 5년간 月70만원씩”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14: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방선거 D-6 충북지사 후보에게 듣는다]
“저출산 극복 총력… 청주, 조정지역 해제할것”
충북 청주시 캠프 사무실에서 만난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 노 후보는 “충북 전문가이자 기업유치 전문가로 사람과 경제가 함께 꽃피는 충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노영민 후보 제공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더 발전한 충북을 건설해야 한다는 소명의식을 갖고 있고, 그렇게 할 자신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는 18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충북의 현안 해결 과정에서 도민들과 함께 앞장서 온 충북 전문가이자 기업유치 전문가”라며 “선거에 승리해 ‘사람과 경제가 함께 꽃피는 충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청주고·연세대 선배이자 과거 민주화 운동을 함께 한 국민의힘 김영환 후보에 대해선 “수도권 규제 완화론자이자 경기도 전문가이고, 수시로 당과 지역을 바꾼 철새 정치인”이라며 “선거에 나선 것 자체가 도민을 기망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왜 충북도지사에 도전했나.

“대통령비서실장과 주중 한국대사를 지낼 때를 제외하면 한시도 충북을 떠난 적이 없다. 중앙 정치무대에서 충북의 발전을 고민했고 여러 성과를 도민과 함께했다. 누구보다 확고한 충북의 미래 비전을 갖고 있기 때문에 도전했다.”

―저출산 극복을 1호 공약으로 내세운 이유를 설명해 달라.

“충북은 지속적인 출산율 감소와 사망률 증가로 2018년부터 출생아 수가 사망자 수를 밑도는 현상(데드 크로스·Dead Cross)이 발생했고, 2021년까지 해마다 자연감소 폭이 증가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내 모든 신생아에게 5년간 매월 아동양육수당 70만 원을 지급하고, 맞벌이 부부를 위한 다함께 돌봄센터를 증설할 것이다.”

―대통령비서실장 시절 충북을 위해 한 일을 꼽아 달라.

“대표적인 것이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다. 4세대 가속기 추가 도입이 필요하다는 점을 관철했고, 객관적 검증을 거쳐 오창에 건설하게 됐다. 음성에 건립하는 국립소방병원도 있다. 국정 컨트롤타워에서 일하며 상대적으로 소외된 충북의 경제여건을 자연스럽게 정상화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과거 부동산 문제가 논란이 됐는데….

“수없이 해명했는데 오해가 계속되고 있어 안타깝다. 대통령비서실장과 주중 대사를 지내며 비어 있던 충북 청주 집과 아들이 살고 있던 서울 반포 집 모두 처분했고 이후 지금까지 무주택자로 살고 있다.”

―청주를 강화된 부동산 규제가 적용되는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하겠다고 약속했다.

“청주는 이미 조정대상지역 지정 기준을 벗어났다. 국토교통부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이 확인되는 만큼 신속하고 긴밀한 대응을 통해 조정지역 해제를 반드시 관철시키겠다.”

노영민 후보 프로필
△출생일: 1957년 11월 25일
△출생지: 충북 청주
△학력: 연세대 경영학과 졸업
△주요 경력:
대통령비서실장, 17·18·19대 국회의원, 주중 한국대사

청주=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