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시 ‘신통기획 1호’는 천호동 노후단지

입력 2022-05-26 03:00업데이트 2022-05-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개발 계획안 심의 1년만에 통과
“통상 5년 걸려… 사업성도 개선”
서울시의 재개발 규제 완화 방안인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을 통해 정비구역 심의를 통과한 첫 번째 사례가 나왔다.

시는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특별분과 소위원회를 열어 ‘강동구 천호동 397-419번지(3-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가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낡고 오래된 건물이 밀집한 천호동 3-2구역에 최고 23층 높이의 아파트 420채(공공주택 77채)가 들어선다.

천호 3-2구역은 저층·단독·다세대 주택 307채가 밀집해 있고 면적은 약 1만9292m² 규모다. 노후·불량 건축물 비율이 90%를 넘어 2019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정비계획안이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됐다. 하지만 ‘2종 7층’ 규제(2종 일반주거지역 중 난개발 우려 등으로 인해 높이를 제한하는 것) 등으로 사업을 추진하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해 5월 서울시가 발표한 ‘재개발 6대 규제 완화 방안’ 시범 사업지가 된 지 1년 만에 심의를 통과했다. 기존 절차대로라면 사전타당성조사, 기초생활권계획 수립 등 사전절차가 필요해 정비구역을 지정하는 데 5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고 서울시 측은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신통기획을 통해 재개발 규제 완화 방안을 적용함으로써 사업 절차가 간소화되는 것은 물론이고 사업성도 크게 개선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