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에 최대 1000만원 지원

입력 2022-05-25 03:00업데이트 2022-05-25 04: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 중소 여행사 유치계획 평가
내달 14일까지 관광재단 홈피 접수
서울시가 ‘서울 관광객 유치계획’을 평가해 200개 업체에 한 곳당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위기에 처한 관광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취지다.

지원 규모는 15억 원 수준이다. 평가를 거쳐 선정된 업체에는 최대 600만 원의 관광객 유치 비용을 지원하고, 평가 결과에 따라 상위 60개 여행사에 최대 400만 원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종합여행업 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지원금은 실제 지출에 대한 사후정산 방식으로 지급된다. 지원 항목은 △업체 운영을 위한 인력 교육 훈련비 △사회 보험료 △관광객 유전자증폭(PCR) 검사 비용과 여행자보험 비용 △홍보·마케팅 비용 △온라인 여행 에이전시(OTA) 플랫폼 수수료 등이다.

시설 부대비용, 인건비, 임차료, 공과금 등 사업계획과 직접 관련 없는 경비에 대해서는 지원하지 않는다. 다음 달 14일까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www.sto.or.kr)를 통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신청된다. 최종 선정 업체는 다음 달 23일 발표된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형 여행 활성화 지원 사업이 그동안 어려운 시간을 견딘 관광업계가 희망을 가지고 관광시장의 회복을 준비하는 데 작은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