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회기역에 탈취시설 설치… 악취 5→3등급 개선

입력 2022-05-25 03:00업데이트 2022-05-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생물 활용 악취 유발 물질 제거
서울 29개 지역도 저감사업 진행
평소 하수 악취가 심한 지역 중 하나로 꼽혔던 동대문구 회기역 일대에 탈취시설이 설치돼 악취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회기역 일대 악취를 측정한 결과 심각 수준의 5등급에서 보통 수준인 3등급으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수 악취 등급은 환경부 하수관로 악취 관리 지침에 따라 다섯 등급으로 나뉘며 등급이 높을수록 악취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악취가 줄어든 것은 시가 분뇨 악취가 많이 발생하는 정화조에 ‘공기 주입식 황산화 미생물 담체 장치’를 달아 미생물이 악취 유발 물질을 제거했기 때문이다. 또 하수관로 내부에 ‘미세 물분사 악취 저감시설’을 설치했다. 외부엔 ‘하수 악취 측정 장치’를 설치해 하수관로 내 악취 물질 농도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7월 시범사업에 착수한 후 10개월 만에 작업을 마무리했다. 시는 회기역에 이어 올해 말까지 하수 악취로 민원이 발생한 강남 코엑스 주변 등 서울시내 29개 지역을 대상으로 악취 저감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회기역 주변 하수 악취 저감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시민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하수 악취 저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