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인천 정치 1번지’ 남동구, 이번엔 누가 웃을까

입력 2022-05-25 03:00업데이트 2022-05-25 0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선택! 6·1지방선거]
2010년부터 진보-보수 번갈아 당선
시의원 출신 이병래 “주차난 해결”
여의도 경험 박종효 “교통망 확충”
인천 남동구는 인천시청과 인천시교육청, 인천경찰청, 인천지방국세청 등 주요 기관이 모여 있는 인천의 ‘정치 1번지’다. 인구수도 약 51만5000명으로, 청라국제도시를 끼고 있는 서구에 이어 인천에서 두 번째로 많다.

현직인 더불어민주당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공천에서 탈락하면서 민주당 이병래 전 인천시의원(59)과 국민의힘 박종효 전 인천시장 비서실장(52)이 맞붙는다.

남동구는 2010년부터 진보, 보수 후보가 번갈아 구청장에 당선됐다. 2018년 지방선거부터 2020년 총선까지는 민주당이 승리했다.

3월 치러진 대선에서는 민주당 이재명 당시 후보가 49.7%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46.2%의 득표율을 보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을 앞섰다. 하지만 국민의힘이 여당이 된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결과를 쉽게 예측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많다.

먼저 인천학원연합회 출신인 이병래 후보는 인천시의원과 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전국직능대표자회의 부의장 등을 지냈다. 시의원 경험을 바탕으로 남동구의 지역 현안을 잘 알고, 해결할 수 있는 ‘일꾼’임을 내세우고 있다.

이 후보는 남동구의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주차난 해결’을 꼽으며 유휴지 매입, 공공기관·학교 공간 활용 등을 통한 주차공간 확보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또 남동구에서는 아직 시행되지 않고 있는 캐시백 혜택 기반의 지역화폐 ‘남동e음카드’ 발행과 남동국가산업단지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구민 참여형 소통정책 강화 등을 주요 공약으로 삼았다.

이 후보는 “남동산단에 있는 205개의 화장품 제조업체를 적극 지원해 K뷰티 산업의 메카로 만들겠다”며 “구민들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구민이 행복한 남동구를 만들겠다”고 했다.

박종효 후보는 남동구에서 4선 국회의원을 지낸 이윤성 전 의원의 보좌관을 지냈다.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인천시장으로 있을 때 비서실장으로 일했고 국회 등에서 일한 경험으로 행정능력을 갖췄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박 후보는 부족한 교통망 확충을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사안으로 꼽으며 인천지하철 2호선 서창동·논현동 연장,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조기 개통 등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구월동 88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과 구월체육공원을 묶어 첨단 스포츠 콤플렉스를 조성하고, 남동산단과 송도 바이오밸리의 연계, 만수천 복원 등 친수공간 조성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박 후보는 “지키지 못할 공약을 제시하는 후보가 되지 않겠다. 남동구를 ‘새롭게, 활기차게, 살기 좋은 동네’로 만드는 일꾼이 되겠다“고 말했다.

남동구는 소래포구 활성화를 비롯해 원도심 활성화 등 차기 구청장이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여기에 현직인 민주당 이강호 구청장이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유권자의 표심이 이번 선거에서 어느 후보에게 향할지 관심이 쏠린다.

공승배 기자 ksb@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