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선발이 체질? 주무기 슬라이더로 타자들 공략

입력 2022-05-24 03:00업데이트 2022-05-24 04: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황금사자기 스타]휘문고 이동윤
1회전 4번째 투수로 마운드 올라
‘3타자 연속 볼넷’ 흔들리며 진땀
이틀뒤엔 4피안타 6-1 승리 거둬
“빨리 마음 다잡고 제 모습 찾은 것 같아 기분 좋습니다.”

휘문고 이동윤(18·사진)은 23일 도개고와의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32강전에서 승리 투수가 됐지만 기쁨보다 안도감이 더 컸다. 이틀 전 우신고(11-10 승리)와의 1회전에서 7회초 팀의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해 아웃 카운트 하나도 잡지 못하고 3타자 연속 볼넷을 내준 기억 때문이었다.

이날은 달랐다.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이동윤은 6과 3분의 1이닝 동안 4피안타 3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6-1 승리를 이끌었다. 주무기인 슬라이더 등을 앞세워 상대 타선을 공략했다. 7회초가 되어서야 이날 자신의 처음이자 마지막 실점을 기록했다. 이동윤은 “지난 경기 때는 스트라이크 존 코너를 공략하려는 마음이 앞서 몸에 힘이 들어갔다. 그래서 투구 폼이 커졌다”면서 “오늘은 가운데로만 던지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우신고를 상대로 투수 5명을 투입해야 했던 휘문고는 이날 이동윤이 호투하면서 투수 2명으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공이 강하고 투구 메커니즘이 좋다”는 이유로 롯데 최준용(23)을 롤 모델로 삼고 있는 이동윤은 “팀이 우승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