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中 “아태 긴장고조 반대” IPEF 출범 반발… 尹 “中, 민감 반응하는건 합리적이지 않아”

입력 2022-05-24 03:00업데이트 2022-05-24 09: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견제 IPEF 출범]
왕이, 유엔연설서 “일방주의 배격”
박진 “中, 새로운 印太질서 존중해야”
중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진영 대결을 부추기는 움직임에 반대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한국의 IPEF 참여에 대해 “중국이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반박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중국이 새로운 인도태평양 질서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과 고위 당국자가 직접 나서 중국의 반발에 맞대응해 주목된다. 문재인 정부는 중국에 저자세 외교라는 비판을 받았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3일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 연차 총회 화상 연설에서 “냉전적 사고와 일방주의를 배격해야 한다”며 IPEF 출범을 비난했다. 전날에는 IPEF가 미국 경제 패권을 지키는 정치적 도구라며 중국을 의도적으로 배제, 고립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IPEF를 앞세워 아시아태평양을 진영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화, 냉전화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IPEF는 용두사미로 끝날 것”이라며 “IPEF가 중국이 주도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 기존 협력 체계를 대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CNN 인터뷰에서 한국의 IPEF 참가로 인한 중국의 경제 보복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한국이 미국과 동맹을 강화한다고 중국과 경제 협력을 소홀히 하려는 의도는 없다”며 “중국이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브리핑에서 “중국이 새로운 질서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중국이 소외감을 느끼거나 배척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은 전날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해협’이 거론된 데 대해 “유관 측이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했다. 한미에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했다는 뜻이다. 왕 대변인은 “어떤 국가든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