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시민 도시녹화 제안, 나무 10만그루 심었다

입력 2022-05-24 03:00업데이트 2022-05-24 03: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58개 사업 선정… 식목일 전후 진행
서울시, 수목-초화류-비료 등 지원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에 참여한 아이들이 직접 심은 묘목에 물을 주고 있다. 올해만 서울시민 5200여 명이 사업에 참여해 나무와 꽃을 심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올해 식목일(4월 5일)을 전후로 서울시민 5200여 명이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으로 나무 9만9000그루와 초화류 7만3000포기를 심었다고 23일 밝혔다.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은 시민들이 직접 꽃과 나무를 가꾸는 정원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서울시가 2014년부터 식목일을 전후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시민 5100여 명이 참여해 나무 10만5000그루, 초화류 8만4000포기를 새로 심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5명 이상으로 공동체를 구성해 신청하면 된다. 올 1, 2월 사업에는 501개 공동체가 사업 참여를 신청했다. 시는 이 중 자치구별 현장 조사와 평가 등을 거쳐 최종 258개를 선정했으며 공동체 한 곳당 200만 원 이내의 수목, 초화류, 비료를 지원받았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은평구의 한 단체는 “봄맞이 기념으로 이웃과 함께 꽃과 나무를 심으면서 소소한 행복을 느꼈다”며 “동네 분위기가 화사해져 뿌듯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동네 어르신부터 아이들까지 모두 모여 그동안 밖에 나가지 못했던 답답함을 털어냈다”며 “시민들이 도심 속 일상에서 직접 꽃과 나무를 가꿀 수 있도록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