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나치 척결이라더니 침공… 죄책감에 복무 거부”[사람, 세계]

입력 2022-05-24 03:00업데이트 2022-05-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크라 헤르손 투입된 러 부사관
“이 전장 내가 있을곳 아니다” 버텨… 형사처벌 윽박질에도 ‘집으로’
러시아군 부사관 A 씨는 우크라이나 침공 하루 전인 2월 23일 부대 차량에 ‘Z’ 표시를 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전날 부대장이 휴대전화를 압수한 데 이어 아군 식별 표시 지시를 받고 A 씨는 의아했다. 이튿날 크림반도를 거쳐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에 투입됐을 때도 진짜 전쟁이 벌어질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헤르손의 한 주민이 A 씨 부대의 전차 행렬 앞으로 달려와 “너희는 모두 죽었다”고 울부짖는 것을 보고서야 A 씨는 점령군이 돼버렸다는 것을 깨달았다. A 씨는 부대에서 “우크라이나의 나치 세력을 척결해야 한다”고 들었지만 헤르손 주민들은 ‘나치’와 거리가 먼 사람들이었다. 동료들도 왜 전쟁을 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워했다.

그런 가운데 전사자가 매일같이 나왔다. A 씨의 목표는 오직 살아남는 것이었다. 매일 밤 수류탄 상자에 기대어 잠들며 “중요한 것은 하루를 더 사는 것이다. 우리 중 아무도 죽지 않는 것이다”라고 되뇌었다.

A 씨는 후방에 배치돼 전투 장비 수리 업무를 맡았다. 그는 부대장이 자리를 비운 틈을 타 민가에서 가져왔던 라디오를 켰다. 몇 주 만에 처음 뉴스를 접하고 A 씨는 충격을 받았다. 전 세계가 이번 작전을 러시아의 침공으로 규정하고 있었고, 러시아에선 경제가 붕괴되고 있었다. A 씨는 “수치심과 죄책감을 느꼈다”고 했다.

A 씨는 부대장에게 사표를 냈다. 부대장은 “군복무 거부는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윽박질렀다. 하지만 A 씨는 “이 전장은 내가 있을 곳이 아니다”라며 끝까지 버텨 결국 러시아에 있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그는 최근 CNN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제 저에게 무슨 일이 닥칠지 모릅니다. 그래도 집에 돌아와 기쁩니다.”

이채완 기자 chaewa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