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중 1때 야구 시작… 일단 강원권 에이스부터”[황금사자기 스타]

입력 2022-05-23 03:00업데이트 2022-05-23 03: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설악고 최준환
신흥고 맞아 5이닝 7피안타 1실점
포수출신으로 매덕스 제구력 꿈꿔
최고구속 131km ‘맞혀잡기’ 일품
“저와 우리 팀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었습니다.”

설악고 투수 최준환(3학년·사진)은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신흥고와의 경기에서 승리투수가 된 뒤 이렇게 말했다. 선발 등판한 최준환은 5이닝을 7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팀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설악고는 16강에 올랐다. 또래 선수들보다 늦은 중학교 1학년 때 야구를 시작한 최준환은 “네가 뭘 아느냐”는 말을 자주 들었다고 한다. 설악고는 주말리그 전반기 경기·강원권에서 약체로 평가돼 이번 대회 16강에 오를 것으로 기대한 야구인들이 많지 않았다. 최준환이 깨고 싶어 한 건 자신과 팀에 대한 이런 평가였다. 올해 첫 승을 거둔 최준환은 “황금사자기를 통해 전국까지는 아니어도 ‘강원권 에이스’로 거듭나고 싶다”고 했다.

최준환은 이날 속구 최고시속이 131km에 그쳤지만 강점인 제구력을 바탕으로 ‘맞혀 잡는’ 효율적인 투구를 했다. 최준환의 안정적인 투구 속에 설악고는 0-1로 뒤지던 4회초 2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고 점수 차를 벌려 전력이 더 강한 팀으로 평가됐던 신흥고를 꺾었다. 세현고 포수였던 최준환은 지난해 8월 설악고로 전학하면서 투수로 포지션을 바꿨다. 롤모델은 메이저리그에서 ‘제구의 마술사’로 불린 그레그 매덕스(56)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