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득점왕-챔스티켓… 손흥민 ‘★의 시간’ 째깍째깍

입력 2022-05-21 03:00업데이트 2022-05-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3일 0시 EPL 최종전서 판가름
노리치전 득점땐 MVP도 노릴만
맨시티-리버풀 우승경쟁도 결판
세계 최고 레벨 리그로 인정받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손흥민(30·토트넘·사진)의 아시아 선수 첫 득점왕 여부와 우승 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막차 티켓의 주인공이 23일 오전 0시 시작하는 EPL 시즌 최종전에서 결정된다.

손흥민은 이날 시즌 최종 38라운드 노리치시티와의 경기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의 EPL 득점왕에 도전한다. 2021∼2022시즌에서 20일 현재 21골로 득점 2위인 손흥민은 노리치시티전에서 득점왕 역전 등극을 노린다. 무함마드 살라흐(30·리버풀)가 손흥민보다 한 골 많은 22골로 득점 선두다.

토트넘의 시즌 최종전 상대인 노리치시티는 20일 현재 EPL 전체 20개 팀 중 꼴찌로 다음 시즌 2부 리그 강등이 확정된 약체다. 특히 이번 시즌 79골을 허용한 최다 실점 팀이어서 손흥민의 득점을 기대해볼 만한 상황이다. EPL은 공동 득점왕을 인정하는 리그여서 손흥민이 살라흐와 같은 골을 기록해도 아시아 선수 첫 EPL 득점왕이 된다.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르면 ‘EPL 올해의 선수’로 뽑힐 가능성도 높다. 손흥민은 최근 EPL 사무국이 발표한 이번 시즌 ‘올해의 선수’ 후보 8명에 이름을 올려놨다.

“에버턴 강등 탈출 드라마” 팬으로 가득 찬 그라운드 68년 만에 2부 리그로 강등될 위기에 놓였던 에버턴이 20일 EPL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안방경기에서 3-2로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잔류를 확정했다. 연고 팀 에버턴이 다음 시즌에도 1부 리그에 남게 되자 안방 팬들은 그라운드로 내려와 환호했다. 리버풀=AP 뉴시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간다. 20일 현재 4위인 토트넘은 승점 68로 5위 아스널(승점 66)에 2점 앞서 있는데 골득실에서 15골이나 앞서 있어 최종전에서 비겨도 5위로 떨어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 EPL에서는 4위까지 다음 시즌 챔스리그에 나간다.

EPL 우승팀도 이날 경기에서 결정된다. 선두 맨체스터시티(승점 90)는 2위 리버풀(승점 89)에 1점 앞서 있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