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美 “바이든, 방한때 文 안만나”… 文특사설도 선그어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0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탁현민 “美가 만남요청” 발언 두고
“확정前 공개, 외교논란 키워” 지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앤드류 공군기지에서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기 위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고 있다. AP/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회동이 불발됐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8일(현지 시간)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만날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서 예정된 만남은 없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문 전 대통령을 대북특사로 보내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와 같은 논의에 대해 잘 모른다”고 선을 그었다.

문 전 대통령 측근인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19일 MBC라디오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보자고 연락 온 건 분명한 사실”이라며 “미국 측에서 정확히 답변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분명한 건 문 전 대통령은 가만히 계셨다는 것”이라며 애초 이번 만남을 제안한 것도, 취소한 것도 미국 쪽이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앤드류 공군기지에서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기 위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AP/뉴시스

정치권에선 청와대 측이 회동 일정이 최종 확정되기 전 단계에서 이를 서둘러 공개하면서 결과적으로 외교적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의 임기 중이던 지난달 28일 당시 청와대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석열 당선인과의 일정을 마친 뒤 문 대통령도 만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퇴임 대통령과의 만남이기 때문에 무거운 의제보다는 서로 간의 회포를 푸는 성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탁현민 전 대통령의전비서관도 6일 CBS라디오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에 (만나자고) 요청이 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현직’ 미국 대통령이 ‘전직’ 한국 대통령을 만날 일이 없는 게 당연지사인데 아이들 인맥 자랑하는 것도 아니고 왜 불필요한 논란을 만드는가”라고 비판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