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허버드 “바이든, 韓과 밀착해 협력 확대 원해… 日보다 먼저 방문”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04: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일 한미정상회담]
前 美대사가 보는 한미정상회담
미국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두 차례 한미 정상회담의 실무 준비 작업에 관여했던 토머스 허버드 전 주한 미국대사가 18일(현지 시간)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이번 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이 높으며 양국 정상이 돈독한 교분을 쌓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동아일보DB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하는 것은 한국과의 관계에 더 밀착하려는 미국의 중요한 신호다.”

토머스 허버드 전 주한 미국대사는 18일(현지 시간)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미 동맹을 더 강하고 더 높은 수준으로 확대하기 위한 좋은 토대가 마련됐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한미 정상회담은 큰 성공을 거둘 것이다. 이번 회담이 실패할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허버드 전 대사는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1∼2004년 주한 미대사를 지냈다. 퇴임 후 2009∼2019년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을 맡았다.

허버드 전 대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하루 전 이뤄진 이날 인터뷰에서 “현재 한미동맹은 글로벌 차원에서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또 중국 견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공급망 교란 등 미국이 처한 다양한 현안을 다루는 데서 “한국과의 관계가 핵심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미 관계는 그동안 교역과 북한 문제에 초점을 맞춰 왔지만 이제 (아시아) 지역과 글로벌 이슈 전체에 대한 협력으로 확장되고 있다”며 “한국은 매우 빠른 속도로 규범에 따른 세계질서의 지지자로서 잠재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미동맹이 북핵 대응과 경제협력에 국한하는 데서 벗어나 인도태평양은 물론 글로벌 동맹으로 확장되고 있기 때문에 한국이 국제사회 현안 해결에 더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국이 주도적 참여를 공식화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해서는 “아시아에서 미국의 경제적 관여를 높이기 위한 수단”이라며 “미국은 IPEF를 통해 중국과 싸우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시아 순방 때 늘 한국보다 일본을 먼저 찾았던 전직 미 대통령들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을 먼저 방문하는 데 대해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 전략에서 한국의 중요성이 커진 것은 물론이고 “한국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개인적 관심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과 상원 외교위원장이던 2013년과 2001년 한국을 찾았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했다.

허버드 전 대사는 “윤 대통령은 미국과 글로벌 현안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길 원하며 이는 바이든 행정부의 의지와도 맞아떨어진다”며 두 정상이 시작부터 좋은 관계를 맺을 조건이 잘 갖춰져 있다고 평가했다. 부통령 8년, 상원의원 36년을 지낸 미 워싱턴 정계의 베테랑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선 “사람들과 쉽게 친밀감을 쌓는다”며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회담으로 가까운 관계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다만 윤 대통령 취임 11일 만에 열릴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그는 “취임 후 너무 일찍 정상회담을 하면 실수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 간 2001년 회담을 거론했다. 김 전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에 매우 큰 관심을 보여 부시 행정부가 이른 시일 내에 회담을 준비했지만 “미국이 대북정책에 대한 검토를 마치지 못해 준비가 덜 된 상황이었고 결국 회담이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는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 부차관보로 이 회담에 관여했다.

허버드 전 대사는 한미 정상회담의 주요 과제로 대북 억지력 강화를 꼽았다. 그는 “한미 연합훈련을 포함해 북한 대응 억지력을 제자리로 되돌려 놓아야 할 때”라며 “한미 연합훈련 재개는 억지력 강화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재앙적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미 정상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의지를 표명하면 북한과 새로운 대화 채널을 열고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