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난타전이 된 개막 빅카드, 마산고 화끈한 복수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04: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4월 이마트배서 졌던 세광고 맞아 20안타-15사사구 주고받은 끝에
역전-재역전 거듭하다 9-7 환호
투수력 좋은 디펜딩챔프 강릉고, 육청명 쾌투로 전주고 1-0 울려
동산고 권재연(오른쪽)이 1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예일메디텍고와의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회전에서 7-6으로 앞선 9회초 무사 1, 2루에서 4번 타자 김범서의 희생 번트 때 2루에서 홈까지 달려오다 아웃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첫날부터 흥미진진한 타격전이 펼쳐졌다.

마산고는 1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첫 경기에서 세광고와 안타 20개, 사사구 15개를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9-7 역전승을 거뒀다.

양 팀 경기는 개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대회 대진표가 나온 뒤 프로야구 10개 구단 스카우트들은 전통의 강호인 경남고와 덕수고의 맞대결(20일) 다음으로 관심 있는 경기로 두 팀의 대결을 꼽았다. 세광고는 2019년 세광중의 전국소년체육대회 우승을 이끈 주역들이 입학해 3학년이 됐고, 신용석(포수), 이한서, 김관우(이상 투수) 등 믿음직한 배터리를 보유한 마산고는 전반기 주말리그 경상권A에서 6승 무패를 거둘 정도로 탄탄한 전력을 자랑했다. 앞서 지난달 1일 신세계 이마트배(옛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2회전에서 처음 맞대결을 펼친 두 팀은 투수전을 벌인 끝에 세광고가 4-0으로 승리했다.

두 팀은 후반에 승부수를 던지기 위해 당시 선발로 나선 에이스 서현원(세광고), 이한서를 아꼈다. 마산고는 1회초 1사 2, 3루에서 세광고의 수비 실책을 틈타 2점을 먼저 냈고, 세광고도 마산고 선발 김민서에게 볼넷 2개를 얻고 1점을 따라간 뒤 2회말 동점을 만들었다.


예상대로 세광고는 3-4로 역전당한 5회초 1사 3루에서 서현원을 등판시켰고 마산고도 세광고의 추격으로 5-5 동점이 된 6회말 이한서를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경기 초반부터 득점을 내며 불타오른 양 팀 타선은 에이스를 상대로도 쉽게 꺼지지 않았다. 세광고는 7회말 선두타자 김도훈이 이한서로부터 2루타를 뽑아낸 뒤 김한민의 희생번트, 박지환의 적시타로 6-5 재역전에 성공했고, 마산고도 9회초 서현원으로부터 안타 3개, 실책 2개를 묶어 4점을 뽑아내며 또다시 역전했다.

첫 맞대결 당시 선발로 6이닝 무실점 승리투수가 됐던 세광고 서현원은 이날 4이닝 4실점(2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고, 마산고 이한서는 이날 3과 3분의 2이닝 동안 2실점했지만 팀 타선의 도움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마산고 안방마님 신용석은 3번 타자로 나서 2루타만 3방을 터뜨리며 2타점 2득점으로 타선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강릉고는 전주고와 투수전을 펼쳤다. 선발 육청명(5이닝), 구원 조경민(4이닝)의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강릉고가 1-0으로 승리했다. 전주고도 선발 손현기가 4와 3분의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쳤지만 구원 등판한 박권후가 7회 1점을 내주며 경기를 내줬다.

오늘의 황금사자기 (1회전)

▽목동야구장

대구고(1루) 9시 30분 여주IDBC(3루)

청담고(1루) 12시 부산정보고(3루)

상우고(1루) 14시 30분 경민IT고(3루)

경남고(1루) 17시 30분 덕수고(3루)

▽신월야구장


장안고(1루) 9시 30분 K-POP고(3루)

북일고(1루) 12시 포항제철고(3루)

서울자동차고(1루) 14시 30분 인천고(3루)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