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맥그리거, 17년만에 ‘오비완 케노비’로 귀환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0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달 공개 디즈니플러스 시리즈
“큰 변화 겪는 인물 연기 특별했다”
초우 감독 “스타워즈 새 장 열고파”
19일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이완 맥그리거(왼쪽)와 데버라 초우 감독. 디즈니플러스 제공
이완 맥그리거가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3―시스의 복수’(2005년) 이후 17년 만에 스타워즈 시리즈로 돌아온다. 다음 달 8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공개되는 시리즈 ‘오비완 케노비’를 통해서다.

맥그리거는 19일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오비완 케노비에 대해 더 고찰할 수 있었다. 배우로서 행복하다”며 복귀 소감을 밝혔다. 맥그리거는 1999년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1―보이지 않는 위험’에서 오비완 케노비 역을 맡은 후 ‘시스의 복수’까지 총 3편에서 이 역할로 활약했다. 오비완은 1977년 스타워즈 첫 작품부터 등장한 캐릭터다. 은하공화국의 정의수호자 집단 제다이 중에서도 외교, 전술 등 모든 분야에서 뛰어난 능력을 지녀 존경받는 인물. 이번 시리즈에서 오비완은 가족 같았던 제자 아나킨 스카이워커가 악의 화신 다스 베이더가 된 후 은둔해 살아가던 중 제다이 사냥꾼들과 맞서 싸우기 위해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맥그리거는 “이번 촬영은 우리가 사랑하는 캐릭터 오비완의 다른 면을 보여주기 위한 작업이었던 만큼 특별했다”며 “정신적으로 많이 망가지는 등 큰 변화를 겪는 인물을 그리는 건 흥미로웠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데버라 초우 감독은 “스타워즈의 앞선 작업을 존중하면서도 이번 시리즈만의 오리지널리티를 갖고 새로운 장을 열고 싶었다”고 밝혔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