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전장연 “27일까지 점거시위 연장”… 이준석 “비문명적”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용산 주민들 “집회 반대” 탄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 한강대로 점거 집회를 27일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히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비문명적 시위 행태”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전장연 회원 15명은 19일 오전 7시 53분경 장애인 예산 확대 편성을 요구하며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 인근 한강대로 2개 차로를 4분가량 사전 신고 없이 점거했다. 이날까지 4일 연속 출근시간대에 한강대로를 점거한 것. 당초 20일까지 예고했던 시위도 27일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일이 반복될수록 시민들의 불만만 커질 것”이라고 전장연 측을 비판했다. 한편 용산파크타워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는 “1000여 명이 서명한 대통령 집무실 근처 집회·시위 반대 탄원서를 19일 용산구청과 용산경찰서에 각각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미송 기자 cm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