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中 일대일로 빚더미’ 스리랑카, 결국 국가부도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04: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48년 건국이후 첫 디폴트 선언
코로나 -우크라戰에 관광업도 붕괴
서민들, 연료-식료품 못구해 발 동동
개도국 연쇄 부도땐 세계경제 타격
스리랑카 경찰, 반정부 시위대에 물대포 발사 스리랑카가 1948년 건국 후 최초로 국가부도를 선언한 19일 수도 콜롬보 경찰이 반정부 시위에 나선 시민들에게 최루액이 섞인 물대포를 발사하고 있다. 최근 스리랑카 곳곳에서는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 일가의 족벌정치, 부정부패, 과도한 친중 정책 등이 경제난을 가중시켰다며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콜롬보=AP 뉴시스
스리랑카가 1948년 건국 후 최초로 19일 ‘국가부도(디폴트)’를 선언했다. 중국의 경제영토 확장 사업 ‘일대일로(一帶一路)’에 참여하며 막대한 빚을 진 와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핵심 산업인 관광업이 무너지자 버티지 못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후 파키스탄, 페루, 레바논 등 주요 개발도상국에서 경제난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스리랑카의 부도 선언이 다른 개도국의 연쇄 부도로 이어져 세계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블룸버그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스리랑카는 7800만 달러(약 998억 원)의 대외 채무를 갚지 못하고 채무 불이행을 선언했다. 이미 지난달 초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을 때까지 510억 달러(약 62조 원)에 달하는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했다. 이후 한 달이 넘게 흘렀는데도 이를 갚지 못해 최종 부도를 선언했다.

난달랄 위라싱게 중앙은행 총재는 “채무 재조정이 이뤄지기 전까지 부채를 상환하지 못할 것”이라며 향후 수개월간 물가 상승률이 40%까지 치솟는 극심한 인플레이션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스리랑카는 IMF의 구제금융에 목을 매고 있지만 IMF는 채권단과의 채무 재조정, 구조조정 등이 우선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인도, 중국, 세계은행 등에 손을 벌리려고 하고 있지만 이 또한 여의치 않다. 서민들은 휘발유, 식료품, 의약품 등을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스리랑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12년 말 집권 후 대대적으로 추진해 온 일대일로에 참여했다가 빚더미에 올랐다. 중국 돈을 빌려 공항, 항구, 철도 등 각종 인프라 건설을 통한 경제 발전을 꾀했지만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대중국 부채만 잔뜩 늘어 사실상 중국의 경제식민지가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스리랑카 정부는 대외 부채 중 10%가 중국에 진 빚이라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그 비율이 훨씬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미국의소리(VOA)는 스리랑카의 국가 부채 중 22%(110억 달러)가 중국에서 빌린 돈이라고 분석했다. 2017년에는 중국 빚을 갚지 못해 남부 요충지 함반토타 항구의 운영권을 99년간 중국에 내주는 일까지 겪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스리랑카가 일대일로 때문에 ‘빚의 덫(debt trap)’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고질적인 정정 불안, 부정부패, 족벌 정치 등도 경제난을 가중시키고 있다. 고타바야 라자팍사 현 대통령의 친형인 마힌자 라자팍사 전 총리는 경제난의 책임을 지고 9일 사퇴했지만 대통령 퇴진까지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위가 약탈, 방화, 폭동으로 번진 상태라 언제든 대규모 유혈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