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에스파 만지는거 빼고 다했다” 성희롱한 고교생, 징계 받았다

입력 2022-05-19 10:52업데이트 2022-05-19 1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룹 에스파.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축하 공연차 학교를 찾은 걸그룹 ‘에스파’ 멤버를 대상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성희롱성 글을 게재한 경복고등학교 학생이 학교로부터 징계 처분을 받았다.

18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경복고는 지난 12일 생활교육위원회를 열고 재학생 A 군에게 징계 처분을 내렸다. 학교 측은 학생 신상 보호를 위해 징계 수위를 밝히지 않았다.

경복고 관계자는 “A 군은 깊은 반성의 태도를 보였고,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글인데 (사람들이) 들어와서 볼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재발 방지를 위해 이달 27일 경복고 전교생을 상대로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대면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교직원 대상 교육 일정은 강사 섭외 및 학교 측과 실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경복고등학교 학생이 자신의 SNS에 동문회 행사에서 찬조 공연을 한 그룹 에스파를 대상으로 성희롱성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앞서 A 군은 지난 2일 개교 101주년 행사로 에스파가 학교에 방문하자 멤버들의 사진과 함께 “미쳤지, 만지는 거 빼고는 다했다”는 성희롱성 문구를 적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비난여론이 확산하자 경복고 측은 “행사 후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곧바로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공연 관람 예절과 사이버 예절 및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