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유신고 → 김해고 → 강릉고… 3년간 ‘창단 첫 우승’ 릴레이

입력 2022-05-19 03:00업데이트 2022-05-19 04: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황금사자기 고교야구 오늘 팡파르]숫자로 보는 황금사자기 어제와 오늘
초대챔프 경남고, 유일한 3연패… 2년연속 우승은 모두 6번 나와
지금까지 29개 팀이 우승 경험… 박준태-양창섭 MVP 2번 차지
작년부터 클럽 팀도 참가 허용… 올해 예선 8팀 중 5팀이 본선에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19일부터 30일까지 서울 목동야구장과 신월야구장에서 열린다. 고교 야구 최강자를 가려온 황금사자기의 진기록과 관심사를 숫자로 풀어본다.》




1970, 80년대 고교야구는 전국을 들썩이게 하는 인기 스포츠였고, 그중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황금사자기에는 구름 관중이 몰렸다. 사진은 2학년 듀오 김건우-박노준을 앞세운 선린상고(현 선린인터넷고)와 세광고의 1980년 대회 준결승을 보기 위해 매표소 앞에 몰려든 관중. 동아일보DB

1947년 8월 21일 서울 동대문야구장에서 황금사자기 첫 대회 막이 올랐다. 공식 명칭은 제1차 전국지구대표 중등학교 쟁패전. 대회 첫 우승팀은 결승에서 경기중을 9-3으로 꺾은 경남중이었다.


지난해까지 최우수선수(MVP)를 두 차례 차지한 선수는 광주일고 박준태와 덕수고 투수 양창섭 2명이다. 박준태는 1983년 제37회 대회에서 타율 0.450으로 MVP를 차지한 데 이어 1984년에는 경남고와의 결승에서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로 MVP를 받았다. 양창섭은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초대 우승팀 경남중(현 경남고)은 대회 사상 유일하게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당시 경남중에는 ‘태양을 던지는 사나이’ 장태영(1999년 작고)이 있었다. 장태영은 3년간 무패 신화를 남겼다.


올해 황금사자기 본선 무대를 밟는 클럽팀은 △밀양베이스볼클럽 △야로고BC △여주ID베이스볼클럽 △천안CS △TK베이스볼클럽 등 5개 팀이다. 황금사자기는 지난해부터 클럽팀에도 문을 열었다. 작년에는 5개 클럽팀이 예선에 나와 2개 팀이 본선에 올랐다. 올해는 8개 팀이 예선에 출전했다.

신일고 봉중근은 투타에 걸쳐 빼어난 활약으로 모교에 1996, 1997년 대회 2연패를 안겼다(왼쪽 사진). 덕수고 투수 양창섭은 2016, 2017년 2연패와 함께 2년 연속 최우수선수(MVP)로도 뽑혔다. 동아일보DB

황금사자기 2연패는 모두 6차례 나왔다. 덕수고가 1994, 1995년 연속 우승에 이어 2016, 2017년에 정상에 올랐다. 광주일고는 박준태가 맹활약한 1983, 1984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경동고는 1959, 1960년, 신일고는 1996, 1997년, 장충고는 2006, 2007년 각각 2연패의 주인공이 됐다.



황금사자기 최다 우승팀은 신일고다. 8차례 황금사자기를 들어 올렸다. 1976년 제30회 대회에서 박종훈 양승호 등을 앞세워 우승한 뒤 1978, 1987, 1991, 1993, 1996, 1997, 2003년에 정상에 올랐다.


1962년 16회 대회 때 우승기와 우승컵이 처음 등장했다. 대회 상징인 황금사자기는 가로 130cm, 세로 90cm인 붉은 자주색 바탕에 포효하는 사자를 금빛 실로 수놓았다. 우승컵은 순금으로 만든 공을 배트 3개가 받치고 있는 형상으로 무게가 4kg이 넘는다.


황금사자기 우승을 한 번이라도 차지한 학교는 모두 29개다. 유신고가 2019년 제73회 대회에서 팀 창단 35년 만에 첫 우승을 한 데 이어 2020년에는 2003년 창단한 김해고가 사상 첫 황금사자기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강릉고가 창단 47년 만에 처음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올해 열리는 황금사자기 예선에 출전한 팀은 모두 89개다. 2000년대 초중반까지만 해도 50여 개에 불과했던 고교 야구 팀 수는 2000년대 후반 야구 인기 상승과 더불어 크게 늘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