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성남 FC 등 압수수색에 “검찰 하던 행태를 경찰도 해”

입력 2022-05-18 08:55업데이트 2022-05-18 09: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자신의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두산건설과 성남FC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에 대해 “검찰이 하던 행태를 경찰이 같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17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자던 소가 박장대소할 일이다. 국민의힘이 고발하고, 국민의힘의 청부 고발 때문에 (경찰이) 수사하면서, (제가) 수사당하고 있다고 또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가 ‘방탄 출마’라는 국민의힘 측에 지적에 대해서는 “후안무치하고 적반하장 격”이라며 “정치를 이렇게 하면 안 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위원장의 정치적 고향인 경기 성남 분당갑이 아닌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유에 대해서는 “전국 선거에 대한 책임감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국 선거도 지원해야 되고 또 전체 선거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된다”며 “그런 측면에서 어느 쪽이 더 우리 민주개혁 진영에, 또 지방선거 승리에 도움이 되겠냐를 보면 분명하다”고 말했다.

당 대표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과 민주개혁 진영에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지금은 지방선거에 집중할 때이고, 어떤 것이 당과 국민, 국가를 위해 바람직한지는 선거가 끝난 다음에 판단하는 것이 맞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근 불거진 민주당 내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엄정하게 제재하고 책임을 묻기 때문에 많이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그 자체도 물론 무조건 잘못했고, 국민 눈높이로 봐서는 무조건 사과하고 재발을 철저히 막아야 될 사안이긴 하지만 그보다 훨씬 더 심한 성상납, 성폭행, 성희롱, 성추행 등 더 문제가 많은 국민의힘은 그 얘기를 하지 말아야 된다”고 지적했다.

출범 일주일이 된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는 “경쟁을 했던 상대 입장에서 아직도 잘했다, 못했다 평가하기에는 좀 이른 것 같다”며 “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