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신흥사 향성선원, 무문관으로 재개원

입력 2022-05-18 03:00업데이트 2022-05-18 03: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불교조계종 신흥사(강원 속초시)가 15일 하안거 결제일(여름 수행을 맺는 날)에 맞춰 향성선원(사진)을 무문관(無門關)으로 재개원한다고 밝혔다.

무문관 수행은 독방에서 문을 걸어 잠근 채 최소한의 음식을 제공받으며 용맹 정진하는 혹독한 수행법이다. 앞서 1998년 조실이던 무산 스님(1932∼2018)이 신흥사 말사(末寺)인 백담사에 무문관 무금선원을 개원했다. 무산 스님은 속명이자 필명인 오현 스님으로 알려져 있다.

신흥사 회주 우송 스님은 무산 스님의 뜻을 이어 향성선원을 무문관으로 바꿨다. 이에 따라 신흥사는 백담사에 이어 본사에도 무문관을 두는 폐문 수행의 전통을 잇게 됐다. 우송 스님은 3년에 걸친 향성선원 보수불사를 마친 뒤 하안거 3개월 동안 수좌들과 함께 무문관 수행에 들어갔다.

신흥사는 “말사인 양양 진전사는 조계종 종조(宗祖)인 도의 국사의 주석처”라며 “향성선원 무문관은 1300여 년 전 중국 남종선을 한반도에 처음 전한 도의 국사의 설악산문 선맥 전통을 계승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우송 스님은 폐문 수행에 앞서 “무문관을 통해 제2, 제3의 도의 국사와 무산 스님이 나올 수 있도록 본사와 말사 구성원 모두가 열심히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