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대통령-與의원 전원, KTX 특별열차로 5·18 광주행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9: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일 장관-수석비서관도 동행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예정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5.17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항공편 대신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간다. 열차에는 국민의힘 의원 전원에 각 부처 장관, 대통령수석비서관 등 새 정부 주요 고위직이 대거 동승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6일 “윤 대통령은 여당 의원 전원에게 5·18 기념식 참석을 요청한 데 이어 주요 일정이 없는 대통령수석비서관과 각 부처 장관들도 함께 내려가자고 제안했다”며 “갈등 종식과 통합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과 미래통합당 등 당 지도부가 5·18 기념식에 참석한 사례는 있다. 그러나 보수 정권에서 의원 전원과 장관이 대거 참석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일시적인 이벤트가 아니라 당이 존속하는 한 5·18 기념식 참석은 계속돼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형태로 부를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식순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이뤄지는데, 윤 대통령이 자연스럽게 참석자들과 함께 부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실 등에선 역대 대통령 중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른 사례와 이에 따른 여론 등도 면밀히 검토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못 부를 이유가 없다”고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