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한미정상 만찬에 4대그룹 총수 동석할듯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5: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제안보 협력 논의의 장으로 용산 대통령실서 중기중앙회 행사
25일 5대그룹 총수도 초청 예정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News1
2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식 만찬에 국내 4대 그룹 총수들이 동석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정상이 반도체와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주요 신산업을 이끌고 있는 4대 그룹 총수들과 만찬을 함께하며 경제안보 협력 강화 의지를 다지는 장으로 이끌겠다는 구상이다.

16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21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릴 예정인 양 정상 만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 등 4대 그룹 총수들이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방한하는 미국 기업인들도 일부 함께 자리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반도체, 배터리 등의 공급망 안정화 등 경제안보 차원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한미 양측의 뜻이 반영됐다”며 “정부 간 공식 외교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민간 기업의 원활한 교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려는 윤 대통령의 의지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한미 정상회담을 끝낸 이후 취임 후 첫 경제단체 일정으로 중소기업중앙회 행사를 택했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중앙회는 25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중소기업인 대회를 여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중소기업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엔 4대 그룹 총수와 함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초청돼 대-중소기업 상생의 의미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인 대회에 대기업 총수들이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