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방역당국 “백신 여유분 있는 상태…北 요청 오면 지원 검토”

입력 2022-05-16 12:06업데이트 2022-05-16 12: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역당국은 16일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및 의약품 등을 지원하는 방안과 관련해 “북한과의 협의가 잘 이뤄진다면 방역당국으로서는 지원 방안을 검토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에 어떻게 의료 지원을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손 반장은 “북한 지원분은 (남북 정부 사이에서) 협의가 되고 북한쪽에서 지원요청이 오면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며 “현재 백신은 어느정도 여유분이 있는 상태고 하반기 공급 물량까지 감안하면 상당한 여유분이 비축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치료제의 경우는 국내 사용에 대한 우선권을 분명히 한 이후 추가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지 판단할 것”이라며 “그 외 지원할 수 있는 분야는 현재 북한과의 협의 내용이 어떻게 진행되는지에 따라 결정될 문제다. 보건복지부보다 통일부를 중심으로 한 대화 진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북한에 지원할 백신 종류에 대해서는 “종류를 구체화할 정도로 진행이 되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했다. 손 반장은 “북한에 대한 방역적 지원은 통일부를 중심으로 북한과 협의가 얼마나 진전되는지 상황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현재 언론에서 발표되는 수치보다 훨씬 심각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손 반장은 “북한은 진단검사 도구가 없는 상태에서 증상만을 가지고 확진자를 판정하는 걸로 보인다”며 “오미크론의 확진자 절반 무증상이고, 발열은 10% 정도이기 때문에 실제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온 것이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증상 중심으로 확진자 관리한다는 것 자체가 무증상자 또는 유증상자 중 초기 무증상자로 인한 주변 감염 전파를 차단하지 못한다는 상황”이라며 “감염 통제가 쉽지 않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지난 14일 오후 6시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39만2920여 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8명이 사망했다.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 수는 총 50명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