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北, 영변 50MW 원자로 건설 재개 정황”

입력 2022-05-16 03:00업데이트 2022-05-16 09: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CNN, 최근 위성사진 분석 보도
“건설 중단 20년만에 냉각시설 연결
年 12개 핵무기 플루토늄 생산 가능”
북한이 영변 핵시설 단지에서 20년 넘게 중단됐던 50MW(메가와트) 규모의 대규모 원자로 건설을 재개한 정황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 CNN 등이 1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완공되면 매년 12기의 핵탄두를 제조할 수 있는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영변에는 이와 별도로 5MW 원자로와 재처리 시설이 있다. 지난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5MW 원자로 재가동 징후를 공식 확인한 가운데 오랫동안 휴면 상태였던 대규모 원자로 건설까지 재개되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미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내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선임 연구원 등은 민간위성업체 맥사가 최근 촬영한 사진을 분석한 결과 영변 50MW 원자로에 냉각시설이 연결된 모습이 포착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20일 촬영된 사진에는 2차 냉각 시설 및 인근 강가의 펌프장을 연결하는 파이프가, 이달 7일에는 이 파이프가 흙더미 등으로 덮여 은폐된 정황이 생생히 포착됐다. 냉각 시설은 강이나 바다의 물을 끌어와 가동 중인 원자로를 식히는 데 쓰인다.

루이스 연구원은 “50MW 원자로가 완공되면 현재 가동 중인 5MW 원자로의 10배 수준인 매년 55kg의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적어도 12개의 새로운 핵무기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은 1986년부터 50MW 원자로 건설을 시작했으나 1994년 북-미 제네바 협약에 따라 건설을 중단한 뒤 북핵위협이 고조될 때마다 건설 재개 움직임을 보여왔다.

한미 정보당국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신형 핵무기 개발 및 선제 핵공격 역량 확보를 선언함에 따라 북한이 농축우라늄 생산 시설 증축, 강선 등 비공개된 핵시설 단지에서의 핵 활동을 가속화하고 있는 징후를 포착하고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스 연구원은 “김정은은 플루토늄 생산 증대를 통해(대륙간탄도미사일) 다탄두화와 전술핵무기를 동시에 확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14일 공동 성명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지속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자국민의 복지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우선시하는 김정은 정권의 선택으로 북한의 인도주의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