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4관왕 꿈’ 놓지 않은 리버풀, 승부차기로 2관왕

입력 2022-05-16 03:00업데이트 2022-05-16 05: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첼시 또 꺾고 16년 만에 FA컵 정상
누가 진짜 살라흐일까요?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오른쪽)가 15일 열린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첼시를 꺾고 대회 정상에 오른 뒤 우승 메달을 목에 걸고 활짝 웃고 있다. 살라흐 옆은 리버풀의 미드필더 티아고 알칸타라인데 살라흐의 얼굴 사진으로 만든 가면을 썼다. 런던=AP 뉴시스
리버풀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정상에 오르며 잉글랜드풋볼리그컵(카라바오컵)에 이어 ‘더블’을 달성했다.

리버풀은 15일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022시즌 FA컵 결승에서 승부차기 끝에 6-5로 이겨 2005∼2006시즌 이후 16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FA컵 통산 8번째 정상에 오른 리버풀은 아스널(14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2회)에 이어 역대 우승 횟수 공동 3위가 됐다. 첼시와 토트넘도 8번씩 우승했다.

2015년 리버풀 지휘봉을 잡은 위르겐 클로프 감독은 이번 FA컵 우승으로 팀에 ‘메이저 6’ 트로피를 모두 안겼는데 잉글랜드 클럽 사령탑으로는 2번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을 지낸 알렉스 퍼거슨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카라바오컵, FA컵, 챔피언스리그,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서 모두 우승을 경험했다. 클로프 감독은 “(승부차기 때는) 손톱을 물어뜯을 정도로 초조했는데 승리한 우리 선수들이 이 이상 자랑스러울 수 없다”고 FA컵 우승 소감을 밝혔다.

리버풀은 올 2월 카라바오컵 결승에서도 첼시를 승부차기 끝에 11-10으로 꺾고 트로피를 안았다. 29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앞둔 리버풀은 15일 현재 EPL에서 선두 맨체스터시티에 이은 2위다. 리버풀이 이번 시즌 EPL과 챔피언스리그 정상에도 오르면 ‘쿼드러플(quadruple)’을 달성하게 된다. 쿼드러플은 한 시즌에 자국 정규리그, 리그컵, FA컵, 챔피언스리그까지 4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는 것을 말한다.

첼시는 카라바오컵에 이어 이번에도 리버풀에 승부차기 패배를 당하면서 3년 연속 FA컵 준우승에 그쳤다. BBC는 “첼시가 웸블리(FA컵 결승전 장소)에서 극도의 고통을 경험하고 있다”고 했다.

리버풀의 공격수 무함마드 살라흐는 15일 FA컵 결승 전반 33분에 부상으로 교체돼 나왔다. 리버풀 구단은 살라흐가 사타구니 부위에 통증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클로프 감독은 “살라흐가 약간 불편함을 느꼈다고 한다. 괜찮을 것으로 판단한다.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EPL 득점 선두인 살라흐(22골)는 손흥민(토트넘·21골)과 득점왕 경쟁을 벌이고 있다.

토트넘, 번리 1-0 누르고 4위로


토트넘은 15일 번리와의 EPL 경기에서 전반 추가시간에 나온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골로 1-0으로 이겼다. 승점 68이 된 토트넘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을 밀어내고 4위가 됐다.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막차 티켓인 걸린 4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두 팀은 토트넘이 1경기, 아스널은 2경기가 남았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