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우크라 60대 남성, 러 점령지서 반려견과 ‘225km탈출’

입력 2022-05-16 03:00업데이트 2022-05-16 0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 폭격-학살 피해 마리우폴 떠나
검문소 통과때 협박 시달리기도
갈림길선 트럭 운전사가 도와줘
9세 반려견 ‘주주’와 함께 225km를 걸어 러시아가 봉쇄 중인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을 탈출한 이고르 페딘 씨. 사진 출처 가디언 트위터
3월 초부터 러시아군이 봉쇄 중인 우크라이나 남동부 요충지 마리우폴의 61세 남성이 러시아군의 폭격과 민간인 학살 위험을 무릅쓰고 반려견 한 마리를 대동한 채 225km 떨어진 남부 자포리자까지 탈출해 화제다.

13일 영국 가디언은 1면 머리기사에 전직 요리사 출신 이호르 페딘 씨의 마리우폴 탈출기를 소개했다. 러시아군이 마리우폴 곳곳에 미사일 공격을 가하고 음식과 물 또한 바닥나자 그는 지난달 23일 생필품 가방 한 개, 9년생 반려견 ‘주주’와 무작정 집을 떠났다. 치열한 전투로 도로 곳곳은 파여 있었고 시체 또한 즐비했다. 종종 폭발음이 들리고 장갑차가 지나갈 때마다 진동을 온몸으로 느껴야 했지만 신경 쓰지 않고 걷는 데 집중했다.

페딘 씨는 첫날 마리우폴에서 20km 떨어진 니콜스케의 한 마을에 도착했다. 그곳에서 러시아군에 의해 16세 아들을 잃었다는 아버지를 만났다. 페딘 씨는 “15년 전 술을 끊었지만 ‘오늘 아들을 묻었다’는 남자 앞에서 차마 술을 거부할 수 없었다”며 그와 보드카를 마시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그는 이후 자포리자에 도착하기까지 수많은 검문소를 통과해야 했으며 군인들에게 어딘가로 끌려가거나 종종 협박에 시달려야 했다고 전했다. 잔혹하기로 악명 높은 체첸군 검문소를 지날 때는 “위궤양을 앓고 있어 치료차 자포리자에 가는 길”이라고 둘러댔다.

자포리자에 가려면 꼭 통과해야 하는 다리를 지날 때는 이 다리가 일부 파괴돼 자칫 발을 잘못 헛디디면 30m 아래로 떨어질 위험에 처했다고도 소개했다. 천신만고 끝에 다리를 건넌 그 앞에 갈림길에 나타났다. 그는 어느 쪽 길이 자포리자로 이어지는지 몰랐지만 한 트럭 운전사가 돌연 그 앞에 멈춰 서더니 그를 2시간 동안 태우고 우크라이나 국기가 보이는 자포라자의 외곽에 내려줬다. 여행 중 아무 말도 하지 않던 해당 운전사가 자포리자 도착 후 그에게 1000흐리우냐(약 5만 원)를 주며 “행운을 빈다”고 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이채완 기자 chaewa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