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文 前대통령, 사저 앞 집회에 “확성기-욕설 反지성”

입력 2022-05-16 03:00업데이트 2022-05-16 0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백신피해가족모임-보수단체 시위
文 “시골 평온 깨… 주민에 미안”
1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 회원들이 집회를 가지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 퇴임 후 첫 주말인 14, 15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 앞 도로는 지지자들과 시위대가 뒤섞여 혼잡한 모습이 이어졌다.

15일 오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선 사저를 배경으로 인증 사진을 찍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자연인 문재인’을 응원하러 부산에서 왔다는 김모 씨(48)는 “문 전 대통령 모습을 볼 수 있을까 싶어 왔다”며 “이곳에서 편안하게 보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반면 코로나19백신피해가족협의회(코백회)는 14일 오후 3시부터 사저 앞에서 100여 명이 모여 문 전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코백회는 문재인 정부가 권고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가족을 잃거나 사지 마비 등의 부작용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해 왔다. 이들은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하며 ‘완전히 해방됐다. 잊혀지고 싶다’고 소감을 밝힌 것에 분노가 치민다”며 “정부 탓에 숨진 가족은 어떻게 할 것인가. 최소한 사저 밖으로 나와 사과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백회는 사저 건너편 도로에서 “백신 피해, 정부 책임” 등의 구호를 외치고 문 전 대통령 사진에 계란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했다. 집회 및 행진 과정에서 평산마을 주민과 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시끄럽다”고 항의하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코백회는 밤샘 집회를 열 계획이었으나 소음 피해를 호소하는 주민이 많다는 경찰 중재에 따라 14일 오후 10시 집회를 끝냈고, 15일 오전 다시 집회를 이어갔다. 이날 보수단체 회원들도 사저 앞 도로에서 문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시위를 진행했다.

문 전 대통령은 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합니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양산=김화영 기자 r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