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 열흘간 5000명 발길

입력 2022-05-16 03:00업데이트 2022-05-16 03: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000m² 규모 서울 첫 거점형 놀이터
상상력 자극하는 놀이기구 배치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가 문을 연 5일 어린이날. 어린이들이 그물망 놀이기구인 ‘모두의 그물 놀이’ 위에서 즐겁게 뛰어놀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올해 어린이날 강동구 광나루 한강공원에 문을 연 서울시 첫 거점형 어린이놀이터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에 열흘간 5000명 이상 다녀간 것으로 추산된다고 15일 밝혔다.

이곳은 ‘모든 어린이를 위한 공간’이라는 방향성 아래 지어진 6000m² 규모의 대형 놀이터다. 특정 놀이시설과 특정 연령대에 치우친 기존 어린이놀이터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시설물 구성 및 배치, 동선 등에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반영했다.

놀이기구 역시 따로 정해진 사용법 없이 상상력과 모험심을 자극할 수 있는 것들로 채웠다. ‘모두의 그네’는 획일화된 모양의 그네에서 벗어나 장애·비장애 아동이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로 마련됐다. 동그란 바구니에 편안하게 앉아서 즐기는 바구니형과 다리를 넣어 안정적으로 이용이 가능한 기저귀형 등이 있다. 180m² 면적의 그물망이 3개 층에 걸쳐 거미줄처럼 펼쳐져 있는 놀이기구인 ‘모두의 그물 놀이’ 역시 정해진 형식이 없고 층별 난이도가 달라 다양한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기존 놀이터들이 갖고 있는 물리적 장벽을 허물어 디자인했다”며 “놀이터 옆에 장미 1만여 그루를 심어 장미터널과 장미광장도 새로 조성했으니 즐겁게 관람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