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한국판 머스크’ 주목받던 권도형, 폰지사기 논란 휩싸여

입력 2022-05-14 03:00업데이트 2022-05-14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새 투자자가 코인 예치하면 年이자 최대 20%, 코인으로 줘
권 “테라가격 회복 계획 곧 발표”
한국산 코인인 ‘루나’와 ‘테라’가 폭락하면서 두 코인의 발행업체인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31·사진)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장에선 이 회사가 코인을 예치하는 사람에게 연 20%의 이자를 주는 구조를 두고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가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13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권 대표는 국내 고교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뒤 미 실리콘밸리에서 애플 엔지니어 등으로 일했다. 티몬을 창업한 신현성 대표와 2018년 테라폼랩스를 창업해 루나와 테라를 만들었다.

테라폼랩스 창업 당시 권 대표는 ‘한국판 일론 머스크’로 불리며 가상화폐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알고리즘으로 가치를 유지하는 테라의 시스템은 세계 시장에서도 큰 이목을 끌었다. 테라는 달러나 채권과 같은 담보물이 없어도 공급을 조절하는 알고리즘을 통해 가치가 유지된다. 이 같은 아이디어로 테라는 한때 시가총액이 180억2322만 달러(약 23조 원)에 이르렀다.

테라는 발행 초기부터 ‘폰지 사기’ 논란이 일었다. 테라폼랩스는 테라의 가격 유지를 위해 가격이 하락했을 때 투자자들에게 테라를 받는 대신 루나를 지급했다. 코인을 예치하는 사람에겐 연 최대 20%의 이자를 코인으로 줬다. 이런 방식을 두고 신규 투자자 돈을 받아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나 배당을 주는 폰지 사기와 비슷하다는 논란이 생겨난 것이다.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증권법 위반 혐의로 권 대표에게 소환장을 발부하기도 했다. 루나와 테라의 폰지 사기성을 조사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권 대표는 소환장이 적법하게 발부되지 않았다며 SEC를 상대로 소송을 내기도 했다. 11일엔 트위터에 “테라 가격 회복 계획을 곧 발표할 것”이라며 의혹에 맞섰다.

한편 13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권 대표가 거주하는 서울 성동구의 아파트에 한 남성이 권 대표를 찾아왔다가 돌아가는 해프닝이 있었다. 경찰은 권 대표 부인을 신변보호 대상자로 정하고 남성을 주거침입 혐의로 추적했다. 아프리카TV 코인방송 진행자(BJ)가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폰지 사기
신규 투자자의 돈을 받아 그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나 배당금을 지급하는 다단계 금융 사기. 1920년대 미국에서 찰스 폰지가 벌인 사기 행각에서 유래됐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