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밑줄 긋기]산정한담

입력 2022-05-14 03:00업데이트 2022-05-14 05: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용대 지음·리리
산 아래는 갖가지 일로 어수선하지만, 산에 오르면 언제나 정적만 흐른다. 스산한 가을바람이 잔가지 끝에 매달린 누런 잎들을 털어내면 낙엽이 마른 소리를 내며 굴러가고 벌거벗은 나뭇가지가 일렁일 뿐 주변이 갑자기 심연처럼 괴괴하며 정적 속에 묻힌다. 바스락거리는 소리에 놀라 시선을 주면 겨울 준비에 바쁜 다람쥐 한 마리가 도토리를 입에 물고 숲속으로 달아난다.

한국 산악계의 대표적 교육기관인 코오롱등산학교 명예교장의 에세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