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새로 나왔어요]게으른 식물은 없다 外

입력 2022-05-14 03:00업데이트 2022-05-14 05: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게으른 식물은 없다
(오병훈 지음·마음의숲)=식물 연구가인 저자가 40여 년간 전국 산과 섬을 다니며 얼레지, 민들레, 복수초, 노랑제비꽃 등 다양한 식물의 치열한 생장 과정을 기록했다. 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식물들을 통해 삶의 지혜를 얻을 수 있다. 2만5000원.

○ 아빠의 어쩌면 책
(팀 오브라이언 지음·이승학 옮김·섬과달)=아이를 갖지 않겠다는 신념을 포기하고 2003년 57세에 뒤늦게 아빠가 된 유명 소설가가 쓴 육아일기 중심의 산문집. 아이를 낳은 후 16년에 걸쳐 쓴 책으로 아이를 키우며 겪은 소소한 이야기와 사색이 담겨 있다. 1만7000원.

○ 가장 질긴 족쇄, 가장 지긋지긋한 족속, 가족(류현재 지음·자음과모음)=노부모와 4남매로 구성된 6인 가족의 속사정을 풀어낸 장편소설. 부모의 죽음으로 시작되는 소설은 서로를 누구보다 잘 안다고 여겼지만 실은 남보다 모르는 사이였던 가족의 진실을 들춰낸다. 1만3800원.

○ 언제나 밤인 세계(하지은 지음·황금가지)=판타지 소설 ‘얼음나무 숲’ 저자가 7년 만에 내놓은 장편소설. 태어날 때부터 하반신이 하나로 붙은 샴쌍둥이 남매 ‘아길라’와 ‘에녹’이 주인공. 분리수술 후 하반신이 절단돼 버림받은 아길라의 복수와 그에 맞선 에녹의 서사가 흥미롭다. 1만6800원.



○ 왼손잡이 우주(최강신 지음·동아시아)=1956년 중국계 미국 물리학자 양전닝과 리정다오는 왼쪽으로 도는 전자의 개수가 오른쪽으로 도는 것보다 더 많다는 사실을 밝혀내 노벨물리학상을 받았다. 미시세계의 좌우대칭을 기본 개념으로 삼았던 물리학을 전복시킨 공로. 물리학자인 저자는 우주의 비대칭성을 밝혀낸 과학사를 흥미롭게 풀어냈다. 1만6000원.

○ 코끝의 언어(주드 스튜어트 지음·김은영 옮김·윌북)=갓난아기부터 노인까지 나이마다 다른 냄새가 나는 이유, ‘겨울 냄새’의 정체 등 냄새에 대한 다양한 분석을 담았다. 지구상에서 사라진 냄새, 새로 생겨난 향에 대한 지식도 폭넓게 다룬다. 1만9800원.

○ 책들의 부엌(김지혜 지음·팩토리나인)=주인공 유진이 숲속 북스테이 ‘소양리 북스 키친’을 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소설. 알맞은 책을 추천해주고 어울리는 음식을 먹으며 힐링하는 곳을 방문한 손님 9명의 사연이 담겼다. 1만4500원.

○ 일본 문화2
(강상규 등 지음·지식의날개)=일본의 언어, 문학, 역사를 다룬 1권의 후속작이다. 신간에는 일본의 커피문화, 고양이, 스모, 경마 등을 소개한다. 동아시아 사랑방 포럼에서 활동 중인 한일 저자들이 균형 잡힌 시각으로 일본 문화를 소개한다. 1만9500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