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민의힘 “한동훈 보이콧 중단하라” 민주당 “의혹 수사 시작돼야”

입력 2022-05-11 12:50업데이트 2022-05-11 12: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일고 있다. 국민의힘은 “명분 없는 ‘한동훈 보이콧’을 중단하라”며 경과보고서 채택을 촉구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후보자 자녀의 스펙 의혹과 편법증여 의혹에 대한 수사가 시작돼야 한다”며 채택 거부 의사를 밝혔다.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일동은 이날 성명을 통해 “현재 민주당은 국회 법사위에서 여야 간사가 합의한 한동훈 법무부장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으며, 나아가 새 정부의 국무총리를 볼모로 잡아 인준 조건으로 한동훈 후보자의 낙마까지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번 인사청문회 증인채택과 일정 연기 합의 번복에 이어 또다시 양당 합의를 파기하고 청문회를 파행으로 몰고가는 것”이라며 “’조국 수사’ 반감과 감정적 두려움이 앞서 명분 없는 ‘한동훈 보이콧’을 이어가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 “청문회 과정에서 민주당은 오히려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정치를 희화화 시킨다’는 국민들의 빈축만 사게 됐다”며 “역대급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주어진 질의들에 책임 있고 성실하게 답하였고 법무부장관으로서의 자질과 능력을 국민 앞에 더욱 분명히 드러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지난 9일 오전 10시부터 장정 17시간 30분을 거쳐 진행된 한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후보자의 딸과 관련한 의혹에 맹공을 가했지만 부실한 사실 검증으로 진땀을 뺐다. 후보자 딸의 논문 공동 저자인 ‘이모 교수’를 ‘이모’로 칭하거나 노트북 기부 주체인 ‘한○○’을 두고 한 후보자의 딸이라고 주장했으나 영리법인인 ‘한국 3M’인 것으로 확인돼 비난을 샀다.

하지만 민주당은 한 후보자의 경과보고서 채택에 대해선 완강한 입장을 고수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검증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후보자까지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윤호중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법 앞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며 “한동훈 후보자 자녀의 스펙 의혹과 편법증여 의혹에 대한 수사가 시작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 후보자의 첫 일선은 검찰개혁 입법 저항이었고 인사청문회 또한 이미 입법화된 검찰 정상화를 반대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상임고문에 대한 보복 수사 의지도 숨기지 않았다”며 “법 앞에 평등한 국민의 나라가 아닌, 법 위에 군림하는 검찰의 나라를 세우겠다는 야망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지난 9일 청문회에서 한 후보자의 의혹들과 관련해 추가로 요구한 자료들이 국회에 제출되면 채택 여부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