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국힘, 분당갑 안철수 전략공천… 계양을엔 윤형선 당협위원장

입력 2022-05-11 03:00업데이트 2022-05-11 0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安, 경선없이 단수후보자 추천
철새 비판엔 “생각대로 보기 마련”
‘계양을 유력’ 최원식 출마 고사
“지역 인재 우선” 방침따라 결정
국민의힘이 다음 달 1일 지방선거와 함께 열리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단수공천하기로 10일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출마하는 인천 계양을에는 윤형선 당협위원장을 공천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이날 공관위 회의를 마친 뒤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7개 지역의 공천 작업을 사실상 완료했다”며 이 같은 공천 사실을 밝혔다. 안 전 위원장의 공천에 대해선 “단수후보자 추천”이라며 “(기존에 공천 신청을 한) 박민식 후보는 사퇴 의사를 전달했고 장영하 후보도 일단 안 전 위원장을 돕겠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공천 면접을 본 안 전 위원장은 기존 지역구였던 서울 노원병을 떠나는 것을 두고 민주당이 ‘떴다방’ ‘철새’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기자들을 만나 “원래 사람들은 자기 생각대로 남을 보고 세상을 보기 마련”이라고 받아쳤다.

계양을 지역의 경우엔 당초 당 지도부 차원에서 윤희숙 전 의원과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소속으로 당선됐던 최원식 전 의원의 공천을 검토했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고사의 뜻을 밝히면서 국민의힘은 윤 당협위원장의 공천을 결정했다. 국민의힘은 “지역 밀착형 인재가 중앙에서 내려온 후보보다 좋다는 결론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관위는 김태흠 전 의원의 충남도지사 출마로 공석이 된 충남 보령-서천에는 장동혁 전 대전시당 위원장을, 대구시장에 출마한 홍준표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대구 수성을에는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을 각각 공천했다. 민주당 이광재 전 의원의 강원도지사 출마로 공석이 된 강원 원주갑에는 박정하 원주갑 당협위원장이, 국민의힘 박완수 전 의원의 경남도지사 출마로 보선을 치르게 된 경남 창원 의창에는 김영선 전 의원이 낙점 받았다.

윤 의원은 “제주 제주을 선거구에는 현재 여론조사 경선이 진행되고 있다”며 11일 발표되는 경선 결과대로 공천한다고 밝혔다. 공관위는 “이번 공천의 3대 원칙으로 해당 선거구가 포함된 시도지사 경선에서 탈락한 사람을 배제하고, 여성 인재를 발굴하며, 대선 승리에 기여한 후보를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