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호마, 웰스파고 챔피언십 3년 만에 정상

입력 2022-05-10 03:00업데이트 2022-05-10 04: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첫 승 대회서 또 우승… 통산 4승
최종 8언더로 정교한 퍼팅 돋보여
3차례 대회 우승 매킬로이는 5위
투어 첫 승을 신고했던 곳에서 3년 만에 다시 정상에 섰다.

맥스 호마(32·미국·세계 랭킹 29위·사진)가 9일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 TPC포토맥(파70)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이날 열린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최종 합계 8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호마는 키건 브래들리(36·미국) 등 공동 2위 그룹에 2타 차로 앞서며 우승 상금 162만 달러(약 20억6000만 원)를 챙겼다. 2021∼2022시즌 개막전이던 지난해 9월 포티넷 챔피언십 이후 8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하며 투어 통산 4승을 수확했다.

호마는 이날 브래들리에게 2타 뒤진 2위로 출발했다. 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선두에 올랐지만 5∼8번홀에서 버디 3개를 따낸 브래들리에게 다시 선두를 내줬다. 9, 10번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다시 앞서나갔고 15번홀(파4)에서 약 4m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승부를 갈랐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퍼팅이 좋았다. 올 시즌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 1.725개로 투어 전체 26위인 호마는 이번 대회 1.609개로 전체 4위를 했다.

2013년 국가대항 단체전인 워커컵 우승으로 주목받았던 호마는 그해 투어에 데뷔했지만 두각을 나타내지는 못했다. 2부인 콘페리투어를 오가는 부진에 빠졌다. 2019년 5월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투어 첫 승을 따내며 부활한 호마는 지난해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는 등 최근 15개월 동안 3승을 챙겼다. 오른 손목에 새긴 ‘Relentless(끈질긴)’ 문신처럼 끈질기게 길을 걸어와 30대에 꽃을 피우고 있다. 조만간 첫아이도 얻게 될 호마는 “인생이 아름답다. 최근 골프도 잘되고 있고 스스로에 대한 확신도 생겼다”고 말했다.

이경훈(31·CJ대한통운)은 최종 합계 1오버파 281타로 공동 25위를 했다. 2010, 2015년과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로리 매킬로이(33·북아일랜드)는 5위로 대회를 마쳤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