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위기가구 발견땐 ‘서울복지포털’에 도움 신청하세요

입력 2022-05-10 03:00업데이트 2022-05-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대면 복지도움 요청 가능해져 서울시는 9일부터 ‘서울복지포털’을 통해 ‘비대면 복지도움 요청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생계가 어려운 가구를 발견한 이웃 등이 온라인으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제도다.

그동안 동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서비스를 신청해야만 했는데, 앞으론 동주민센터 운영시간이 아니어도 언제든 신청할 수 있다.

서울복지포털 홈페이지(wis.seoul.go.kr)에서 ‘위기가구 복지도움 요청하기’를 누르거나 홍보물의 QR코드를 찍고 본인 인증을 거치면 된다. 신청자의 기본 정보와 함께 대상자에게 △생계 △식사 △주거 △의료 등 어떤 도움이 필요한지 체크하도록 했다. 접수가 끝나면 동주민센터에서 확인 후 상담을 거쳐 대상자에게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

시는 비대면 복지도움 요청 서비스가 실시되면 주변의 위기가구를 발견한 주민들의 신고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청 간소화로 건강보험공단 등 유관 기관 실무자들의 업무 부담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구종원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서비스를 신청하고 적절한 때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며 “복지 사각지대 이웃을 발견한 시민들의 활발한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